크립토뱅크(CBANK), 기존 포스 시스템 내 가상자산 결제 도입 계획

 

가상자산의 토털 금융솔루션 크립토뱅크(CRYPTO BANK)가 가상자산 결제 상용화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했다. 크립토뱅크는 편리한 사용자 경험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내년까지 기존 포스 시스템 내에 가상자산 결제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크립토뱅크는 가상자산 관리/송금/결제가 가능한 블록체인 기반의 핀테크 솔루션으로, 최근 거래소별 통합관리가 가능하도록 국내 대형 거래소 API들을 추가 연동하고 있으며, 친구 추천을 통해 추천 받은 친구의 거래 수수료를 쉐어 받는 기능이 업데이트된 버전을 수일 내에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크립토뱅크는 가상자산 결제 상용화를 위해 가맹점 토큰 결제 테스트 완료 및 VAN(Value-Added Network)사와 PG(Payment Gate)사와의 제휴를 통해 가맹점을 추가 확보해나가며, 내년까지 기존 포스 시스템 내 가상자산 결제 상용화를 실현할 계획이다.

 

실제로 크립토뱅크는 가상자산 결제를 위해 실물 간편결제 QR 코드 중계 서비스 사업을 추진 중인 SWEPT와 협업하여 QR을 통한 가상자산 결제테스트 및 간편결제 가맹점 확보를 동시 추진하고 있으며, 가상자산의 실물경제 연동에 중점을 둔 크립토스 플랫폼 내에 크립토뱅크토큰(CBANK)을 결제수단으로 등록하여 결제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크립토뱅크 관계자는 “가상자산 관련 핀테크 기업들이 단기간에 시도하고 있는 가상자산 결제방식은 대부분 사용자와 가맹점에게 생소한 방식이며 가상자산에 대한 심리적 허들을 넘어야 하는 가장 큰 문제에 직면해있다. 크립토뱅크는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기존 결제 시장의 생태계와 협업하여 실물 결제 방식을 그대로 유지하되 가상자산의 유동성을 공급할 수 있는 고객 중심의 결제방식을 준비하고 있다” 라고 전했다.

 

아울러 올해 후오비 기반의 디파이 플랫폼 개발 및 크립토뱅크 연동을 통해 크립토뱅크토큰(CBANK)의 유동성 또한 추가 확보하는 등 블록체인 기반의 다양한 금융솔루션들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Source
Author: